기사검색

韓 시빌워 돌풍? 일본은 만화영화가 강세

일본에서는 애니메이션 영화 '명탐정 코난'과 '주토피아'가 1,2위 차지

가 -가 +

김미진 기자
기사입력 2016/05/10 [10:03]

영화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의 기세가 대단하다.

 

지난 7일 토요일 하루 사이 전국 52만 4290명의 관객을 동원하면서 누적 관객 수 695만 5228명을 동원했다. 8일에 무난히 700만 명 고지를 넘어설 전망이다. 개봉 12일만에 700만이라는, 그야말로 '시빌워' 돌풍이 한국에서 불고 있다. 영화 순위에서도 독보적으로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이대로 가면 천만 관객도 충분히 가능해보인다.

 

▲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마블

 

이웃나라 일본에서도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헐리웃 대작인 만큼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관객몰이에 나서고 있다.

 

일본에서는 5월 4일까지 1240만 달러, 우리돈 약 14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시빌워의 세계 각국 흥행수입 순위에서 6위를 기록했다. 이 정도면 준수한 흥행 성적이다. 또한 5월 4일 기준으로 '야후 영화'에서 관객 4.39, '영화닷컴'에서는 4.2를 기록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그런데 시빌워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한국의 분위기와 달리, 일본에서는 시빌워의 인기가 '미풍'에 그치고 있다. 영화 순위에서도 지난 4월 29일 개봉 이래 줄곧 흥행성적에서 2~3위를 유지하는 수준이다.

 

세계 각국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는 '캡틴 아메리카'를 누르고 일본에서 영화 순위 1, 2위를 다투는 작품은 과연 어떤 작품들일까?

 

그 주인공은 바로 애니메이션 영화 '명탐정 코난'과 '주토피아'였다.

 

'명탐정 코난 - 순흑의 악몽'은 지난주말까지 3주연속 1위를 차지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누계 흥행 수입은 36억 엔, 우리돈 360억 원을 넘었다. 또한 디즈니의 만화영화 최신작 '주토피아'도 호조를 보여 지난주말에만 약 44만 명의 관객을 동원, 흥행수입 약 50억 원을 기록했다.

 

 

 

인기 만화 '크레욘 신짱(한국명 짱구)' 시리즈의 최신 극장판도 지난주말 흥행 순위 4위를 기록하며 시빌 워의 3위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일본의 영화 흥행 순위 상위권을 애니메이션이 독식하다시피 하고 있는 것이다. 5위권밖에도 만화 영화 '유희왕' 극장판(9위)과 만화 원작 실사 영화 '테라포마스'(7위), '암살교실'(10위) 등이 포진해있다.

 

이처럼 일본에서는 만화영화가 전체 영화 시장에 강력한 영향력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일본 만화 영화의 영향력이 일본 영화계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