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고졸 취업내정률 89%, 버블경기 때 수준

버블 경기 때인 1988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상승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5/02/17 [11:42]

올해 봄 졸업 예정인 일본 고등학생의 취직 내정률(지난해 12월말 시점)은 88.8%로 전년동기대비 3.5% 상승했다고 16일 문부과학성이 발표했다. 상승은 5년 연속으로, 버블 경기 때인 1988년과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했다.

 

졸업을 예정하고 있는 고등학생은 약 10만 2천 명이다. 취직 희망자 19만 1천 명 중 약 17만 명이 취직할 회사를 결정했다. 남성은 90.7%(전년동기 대비 2.7% 증가), 여성은 85.9%(전년동기 대비 4.44% 증가)였다.

 

학과별로는 '공업'이 가장 높은 96.0%, 간호(92.6%), 복지(92.1%) 등이었다. 보통과는 81.7%로, '기타'를 제외해 가장 낮았다.

 

문부과학성 측은 "경기 회복 경향으로 구인이 늘어 희망자가 순조롭게 내정을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일본에서는 저출산 고령화로 학생은 줄어드는 반면 대학 수는 그대로이기 때문에 대학에 들어가기 점점 쉬워지고 있다. 이 때문에 상위 대학 일부를 제외하고는 대학교 졸업생의 이점이 점점 사라지고 있어, 오히려 고졸 학력보다도 취직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일부 기업에서는 일반 대학 졸업자보다도 바로 현장에 투입할 수 있는, 직업 훈련을 받은 고등학교 졸업생을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