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노 요헤이 "고노 담화 검증 결과, 정확해"

야마구치 시 강연에서 고노 담화에 대해 언급해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4/06/22 [11:00]

고노 요헤이 전 관방장관은 21일 야마구치 시 강연에서, 위안부 문제에 관한 자신의 담화(1993)의 작성과정을 검증한 일본 정부의 보고서에 대해 "정확하게 모든 게 적혀 있다. 더 넣을 것도, 뺄 것도 없다"고 언급했다.
 
일본 정부는 20일, 구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인정한 '고노 담화'에 대한 검증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한일 양국이 수면아래서 면밀히 문언을 조정하여 고노담화를 작성한 경위를 명기했다.
 
보고서는 "사실관계를 왜곡하지 않는 범위에서 한국정부의 의향 및 요망에 대해서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고,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은 거부하는 자세로 사전에 한국 측과 담화의 문구를 조정했다"고 적고 있다.
 
또한, 담화 작성을 위해 실시된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청취 조사에 대해, 이를 뒷받침하는 조사를 실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일본정부는 이번 보고서 발표와 더불어 고노담화를 수정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표명했다. 그러나 이같은 검증 시도와 더불어 한일간 담화 문구 조정 내용을 강조한 발표한 자체가 고노담화 흠집내기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고노 전 관방장관은 강연에서, 조사내용은 사실에 부합한다고 밝힌 한편,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는 일본 정치인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잘못했으면 잘못했다고 사죄한다. 그것이 국제사회로부터 이해를 얻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라며, "전쟁 당시에는 어느 나라든 위안부가 있었다"는 발언이 일본 정치권에서 잇따르는 데 대해 "다들 그랬다는 말 만큼 비열한 핑계는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일 양국의 지도자는 모든 것을 대국적으로 생각하길 바란다"고 언급해 한일 양국 정부의 관계개선 노력에 기대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金榮澤 14/07/15 [19:14]
-   고노색휘 니 혼자   판단해  고노담화 를 발표햇지 

-
국제사회 = 돈 사회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