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사카에서 한국여성, 장남 살인죄로 체포

4남 기시모토 리쿠 군의 머리를 흉기로 내리쳐 살해한 혐의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4/02/06 [09:59]

오사카부 경찰청은 5일, 오사카 시내의 한 아파트에서 4개월된 장남을 폭행, 사망케 한 한국인 여성 김영순(37세)씨를 살인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김 용의자는 작년 8월 24일, 오사카시 스미요시구의 자택 아파트에서, 4남 기시모토 리쿠 군의 머리를 둔탁한 흉기로 내리쳐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사카부 경찰청은 사건 당시, 119의 통보를 받아 오랫동안 내사를 벌인 결과 이같은 결론을 내려 체포했다고 밝혔다.

오사카부 경찰청 수사 1과에 의하면, 리쿠 군의 사인은 외상성 지주막하출혈. 그런데 부검결과 학대 흔적이 발견됐다고 한다. 머리뼈가 골절되고, 온몸에 벽이나 땅바닥에 크게 부딪쳐 멍든 자국이 가득했다고 한다.

게다가 수사1과 팀이 지난 수개월간 조사한 바에 의하면, 김용의자는 어린 아이들을 집안에 방치한 채 파친코점을 빈번하게 드나들었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유아들을 방치, 혹은 고의적으로 유기하는 행위도 '아동학대죄'에 해당한다.

한편, 아사히, 마이니치, 요미우리 신문 등 복수의 일본 언론들은, 김 용의자 본인이 이같은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 용의자가 "아이들은 나의 보물이다. 가볍게 때린적조차 없다"고 혐의 자체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는 것. 

그렇지만 김 용의자의 자녀에 대한 상습폭행을 증언하는 주변인들이 나타나 상황은 점점 더 불리해지고 있다.

한 일본 남성은 후지TV와의 인터뷰에서, 5세된 장녀가 식당에서 주먹으로 엄마(김용의자)에게 맞는 것을 보았다고 증언하는가 하면, 또 다른 지인도 김용의자가 아이들을 때리는 광경을 자주 목격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ㄹㄹ 14/02/07 [11:28]
우앙앙
텐구 14/10/08 [17:53]
주변에서 때리는거 봤으면 진작 신고했어야지  신고안하고 그동안 뭐했나?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