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토리노올림픽 스노보드 日대표 이마이 메로, 첫 누드집 발간

자신의 오빠인 나리타 도무도 이벤트장을 찾아 응원

가 -가 +

방송 연예팀
기사입력 2013/04/11 [08:13]

2006년 토리노 올림픽 스노보드 일본 대표였던 이마이 메로(25)가 지난 6일, 도쿄에서 열린 자신의 첫 누드집 'Mellow Style' 발간 이벤트에 참석했다.

두 번 이혼을 경험한 이마이는 "두 아이의 엄마이기에, 열심히 돈을 벌어야 한다"고 말하며 이번 화보에 임한 자신의 각오를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전 스노보드 선수였던 이마이의 오빠 나리타 도무(27)도 함께해, 동생을 응원하는 훈훈한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 이마이 메로     ©JPNews/ 코우다 타쿠미

 
 
▲ 이마이 메로     ©JPNews/ 코우다 타쿠미

 
 
▲ 나리타 도무     ©JPNews/ 코우다 타쿠미

 
 
▲ 나리타 도무와 이마이 메로     ©JPNews/ 코우다 타쿠미

 
 
▲ 이마이 메로     ©JPNews/ 코우다 타쿠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