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 동경소재 석물4점, 국내이관

문화재청, 주일한국대사관이 보관하던 석물 4점 국내로 들여와

가 -가 +

김쌍주 기자
기사입력 2013/04/09 [10:34]

한국문화재청은 일본 도쿄(東京) 주일한국대사관이 보관·관리하고 있었던 돌사자상 등 석물 4점을 외교통상부로부터 이관 받아 최근 국내로 들여왔다.
 
이관된 유물은 조선 후기에 제작된 망주석(望柱石, 무덤 앞에 놓는 돌기둥)과 향로석(香爐石, 무덤 앞에 향로를 올려놓는 돌) 각 1기, 1930년대 국내에서 제작되어 반출된 돌사자상(돌獅子像) 1기와 그 기단(基壇)이다. 이들 유물 중 돌사자상은 구례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四獅子 三層石塔, 국보 제35호)을 모본으로 제작된 것이다.
 
이번에 국내로 들여온 석물들은 1959년 9월 일본 중의원을 지냈던 호시지마 니로(星島二郞)가 우호적인 한일관계를 희망하며 주일한국대사관 측에 기증하였던 것이다. 그동안 대사관에서 이들 유물을 보관하여 왔으며, 현재 진행 중인 대사관 신축을 계기로 국내로 이관해 관리·전시키로 하였다.
 
한국문화재청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협력해 이관 작업을 진행해왔으며, 이관된 석물 중 돌사자상은 구례 화엄사에, 향로석과 망주석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에 전시하여 곧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 문화재청 제공, 돌사자상 포장 모습(일본 전문 포장센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