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 2년만에 '격돌'

오는 13일, 캐나다 런던에서 피겨 세계선수권 대회 열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3/03/12 [08:13]

오는 13일, 캐나다 런던에서 2013 피겨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린다.

이 대회 여자 싱글 부문에서는 김연아 선수와 일본의 아사다 마오 선수가 지난 2011 세계선수권 대회 이래 2년만에 직접 대결을 펼친다.

아사다 마오는 올시즌 출전한 5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며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2월 열린 사대륙 선수권 대회에서 3회전 반 점프인 트리플 악셀을 2년만에 성공시켰고, 프리스케이팅에서는 4시즌만에 2연속 3회전 점프에 도전했다.

한편, 김연아 선수는 1년 8개월만에 나선 지난해 12월 독일 NRW 트로피 대회에서 2연속 3회전 점프를 무난히 성공시키며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피겨스타가 대결을 펼치는 만큼, 한국 언론뿐만 아니라 일본 언론도 이번 대회에 크게 주목하고 있다.

일본 언론은 아사다 마오의 트리플 악셀 성공 여부와 김연아 선수의 체력 문제가 이번 대회의 관건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대회 여자 싱글부문에는, 이 두 선수 외에 애슐리 와그너(미국), 캐롤리나 코스트너(이탈리아), 안델리나 소토니코바(러시아), 엘리자베타 툭타미셰바(러시아), 스즈키 아키코(일본), 무라카미 카나코(일본) 등이 참가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김영택(金榮澤) 13/03/12 [17:26]
-
남한에 살다보니 

지겹도록 우상찬양하는  나오는 좀비 흡혈귀 김연아 기사.

wbc 야구는
네델란드 에 5대 0   경기후에  탈락확정 ....
실제로 탈락했다. 예상성적은 빗나갔어도  실제로 탈락했다. 
남한 야구 예선탈락 하니 외신(돈들이)들 우상찬양하는 취급하는 기사가
더이상 나오지 않으니까 기분좋더라 .

-
김영택(金榮澤) 13/03/13 [00:42]
내가 그거 없으면 정신이 오락가락.
살다보니 내 원숭이 뇌는 예지능력까지 발휘한다.
도대체 내가 모르는게 뭔가
-
기분좋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