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엔저효과' 한국인 방일관광객 늘었다

1월에 일본에 방문한 한국인 수 23만 명, 전년동월비 30% 증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3/02/20 [10:36]

한국인 방일 관광객 수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 관광국의 19일 발표에 따르면, 1월에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는 약 23만 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30%가량 증가했다.
 
엔저 원고 효과도 있어, 동일본 대지진 전 수준에 가까운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한다.
 
원전 사고의 영향으로 줄어든 한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봄부터 회복되기 시작했다.
 
지난해 8월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하면서 회복세가 둔화됐으나, 그 뒤에는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특히 엔저 원고 추세가 가속화된 지난해 11월 이후는 증가세가 현저해졌다.
 

▲ 하네다공항 국제선     ©JPNews/이승열

   
외국 환율시장에서 원은 100원당 8엔 수준에 다다르면서 2008년 10월 14일 이후, 약 4년 4개월만에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니혼케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한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규슈 지방은 한국관광객의 방문이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
 
반면, 중국인 관광객은 7만 2500명으로 47.6% 감소했다.
 
센카쿠 열도를 둘러싸고 양국 갈등이 지속되고 있어, 감소경향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의 큰 명절인 2월의 춘절(음력 정월 초하루) 연휴도 중국인 관광객이 전년대비 크게 줄었다고 일본 언론은 전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