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무관 파견 검토"

日, 시마네현 주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정무관 파견 검토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3/02/16 [17:50]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이 오는 22일 열리는 시마네 현 주최의 '다케시마의 날' 기념행사에 시마지리 아이코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6일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본래 시마네 현은 아베 총리의 출석을 요청했으나, 한일 관계 개선을 도모하고 있는 일본 정부는 총리나 각료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참석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
 
다만, 영토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단호한 태도를 보여주기 위해 정무관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정무관은 부대신(차관급) 바로 아래 직급으로, 한국으로 따지면 차관보급이다.
 
지난해 4월, 초당파 국회의원들이 주최한 도쿄 '다케시마 집회'에 외무성 부대신(차관급)이 참석한 적은 있지만, 시마네 현이 주최한 행사에 정부관계자가 참석한 적은 없다.
 
▲ 지난해 도쿄 '다케시마 집회' 당시. "다케시마, 돌아와라 섬과 바다" 
 

자민당은 지난해 말 중의원 선거정책집에서 정부 주최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겠다고 공약했지만, 한일관계를 고려해 이 공약을 보류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보수정당인 자민당의 외교 정책이 민주당의 그것과 다를 바가 없다는 비판을 듣고 있는 상황이다.
 
한 일본의 정부고관은 아사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민주당 정권보다 독도 대응이 약하다는 인상을 줄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한일관계와 국내 보수진영 달래기 사이에서 고민하는 일본 정부의 속내가 엿보인다. 두 가지 고민 속에서 절충안을 낸 것이 바로 '정무관 파견'이다.
 
이 같은 맥락에서, 이번 '다케시마의 날' 행사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정무관 파견이나 그에 준하는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