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총선 당선자 75%, 헌법9조 개정에 찬성

집단 자위권에 관해서는 81.1%가 찬성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2/12/19 [12:39]

지난 16일 실시된 일본 중의원 선거 당선자를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당선자의 약 75%가 군대 보유와 교전권 행사를 금한 헌법 9조 개정에 찬성의 뜻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454명 가운데 75.6%에 해당하는 343명의 후보자가 헌법 9조의 개헌에 찬성하는 '개정파'라고 한다.

이는 헌법 개정을 발의하는 데 필요한 '480명 의원 중 3분의 2 이상'이라는 조건을 충족시키는 숫자다. 또한, 집단자위권의 행사에 찬성하는 당선자의 비율은 총 81.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이 헌법개정과 집단자위권 행사에 찬성하는 당선자들이 많은 이유는, 이번 선거에서 헌법 개정의 공약을 내건 자민당과 헌법 개정을 주장해온 일본유신회의 후보가 다수 당선됐기 때문이다. 총 480명의 당선자 가운데, 자민당은 293명, 일본유신회는 54명이 당선됐다.
 
총리 취임이 예정된 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는 헌법 9조 개정과 집단 자위권의 행사를 용인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다만, 자민당과 연립관계에 있는 공명당이 헌법 개정과 관련해 신중한 자세를 피력하고 있다.

헌법 9조의 개정을 주장하는 응답자의 설문 내용을 살펴보면, '전면 개정'이 45.6%, '9조를 포함한 부분 개정'이 30.0%를 차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집단 자위권, 헌법 개정, 아베 총리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