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속옷절도범 "여자 속옷에 둘러싸이면 행복하다"

속옷 절도 혐의로 체포된 절도범 집에서 女속옷 800장 발견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10/11 [09:34]

민가에 무단침입해 여성용 속옷을 훔쳤다 하여, 일본 나라 현 다카다 경찰서는 10일, 기계설비업에 종사하는 후카야 요시카즈 용의자(만 52세)를 절도 혐의로 체포했다.  
 
용의자는 "속옷에 둘러싸여 있으면 행복을 느낀다"며 혐의를 인정했다고 한다.  
 
그는 6월 14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까지 나라 현 가쓰라기 시의 여성(만 60세)의 집에 무단침입해 건조대에 걸려 있던 600엔(약 8~9천 원) 상당의 속옷 2장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후쿠야 용의자가 살던 오사카 부 히가시오사카 시의 주택에서 팬티와 브래지어 등 약 800장을 압수했다. 방안에는 바닥, 벽 등 사방에 속옷이 진열돼 있었다고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