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반송된 총리 친서, 재송 않겠다"

겐바 외상,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재송하지 않을 방침 밝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8/24 [10:39]

일본정부는, 한국정부가 반송을 결정하고 우편으로 보낸 노다 요시히코 총리의 친서를 한국 측에 다시 돌려보내지 않기로 했다.  
 
지지 통신에 따르면, 겐바 고이치로 외상은 24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이 우편을 통해 친서를 방송한 것과 관련해 "다시 보내지 않겠다"며 외무성에 도착하면 그대로 수리할 방침을 나타냈다. 
 
외교 통념상 극히 이례적인 모습을 연출한 이번 '친서 공방전'의 발단은 지난 17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노다 총리는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과 천왕에 사죄를 요구한 발언과 관련해 항의의 뜻을 담은 친서를 한국 측에 보냈고 한국정부는 이에 대한 대응을 두고 고심을 거듭했다.  
 
한국정부는 결국, 친서에 독도를 '다케시마'라 게재하고 있는 점과 양국의 지도자 사이에서 독도 문제가 거론되는 선례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해 친서 반송을 23일, 정식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주일한국대사관을 통해 일본 외무성에 직접 친서를 전달하려 했지만, 일본 측은 "외교 관례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주일한국대사관의 직원을 외교성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아서면서까지 친서 반송을 거부했다. 결국, 한국 측은 우편으로 친서를 반송했다.  
 
겐바 외상은 친서를 다시 한국에 보내지 않는 이유에 관해 "(일본의) 메시지는 전달됐다. 친서 송부 문제가 계속되는 것은 우리나라(일본)의 외교 품위를 생각할 때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친서는 24일 오전 중 외무성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한다. 일본은 반송된 친서를 다시 한국 측에 보내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국회에서 한국에 대한 항의 결의안을 오늘 중이라도 채택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양국 간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 겐바 고이치로 외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