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일 갈등에서 발빼는 美, '위안부'와 '성노예' 병용

두 용어 병용하겠다는 기존 입장만 전해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8/17 [19:33]

미국 국무부의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이 16일, 기자회견에서 '위안부'와 '성노예'라는 용어를 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안부'와 '성노예'의 용어 사용에 대해 "호환 가능한 용어로써 사용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사용해 갈 것"이라고 설명한 눌런드 대변인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이 강제 동원한 여성들에 대해 이 두 용어를 병용해 표기하겠다는 방침을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힐러리 클린턴 국방장관이 김성환 외무장관과의 한미외무장관 회담을 가질 당시 '강제된 성노예'라는 용어를 사용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비공식적인 자리에서의 발언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확답을 피했다. 
 
미 국무성은 2007년에 공표한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위안부'와 '강제된 성노예'라는 용어를 병기해 사용했고 이후에도 연례 인권보고서에서 두 용어를 병기해왔다.  
 
그러나 지난 3월 힐러리 미 국무장관은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앞으로 '위안부'를 '강제된 성노예'라고 칭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발언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용어 사용 문제가 크게 대두됐다.  
 
이날 눌런드 대변인의 발언은 앞으로 상황에 맞게 용어를 병용해 간다는 기존 미국의 방침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것으로, 최근 한일간에 일고 있는 첨예한 대립에서 미국은 중립의 입장을 견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겐바 고이치로 일본외상은 지난 7월, 힐러리 장관이 '성노예'라고 표현하도록 지시한 것에 대해 "보도가 사실이라면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잘못됐다'고 알리겠다"며 '강제된 성노예'라는 용어의 사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