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독도 세계지리공원 등재에도 반발

일본 환경상 "일본으로서는 당연히 인정할 수 없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8/17 [17:50]

한국정부가 독도의 세계지리공원 지정을 추진하기로 한 사실이 일본에 알려지면서 일본정부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호소노 고시 환경상은 17일 기자회견에서, 독도를 세계지리공원으로 등재하려는 한국정부의 방침을 "일본으로서는 당연히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호소노 환경상은 "다케시마가 우리(일본)의 영토인 것은 역사적 경위에서도 명백하다"고 강조하고, 일본에서의 신청은 '다케시마(독도)'를 관할 지역에 포함하고 있는 시마네 현 등의 지자체에 판단을 맡기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세계지질공원은 자연적, 지질학적으로 특별한 가치를 가진 지역을 보호한다는 목적으로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제도이다. 제주도도 지난 2010년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된 바 있다.  

산케이 신문은 한국의 세계지질공원 추진에 대해 "독도 영유권 문제가 국제분쟁으로 번질 경우를 대비해 세계지리공원 등재를 선점해 유리한 지위를 얻겠다"는 한국 측의 판단이 작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