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국회의원, '다케시마의 날' 추진

"구체적인 행동을 해야 한다"며 한국에 대한 견제책 제시

가 -가 +

안병철 기자
기사입력 2012/08/16 [18:19]

일본의 다음 반격 수는 '다케시마의 날' 지정이 될 듯하다.
 
16일, 오전 한일 통화스와프 중지 검토에 이어 오후에는 일부 일본 국회의원이 '다케시마의 날' 지정을 추진하겠다고 나섰다.  
 
일본의 군소 야당 중 하나인 '신토다이찌·신민슈'의 스즈키 무네오 대표는 16일,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정부가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할 수 있도록 각 당과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스즈키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천황 사죄 요구에 대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야기이지 않는가"라며 반발한 뒤, "국회가 일본정부를 도와준다는 의미에서도 구체적으로 행동해야 한다"며 '다케시마의 날'의 제정에 나서는 이유를 설명했다.  
 
본래 '다케시마의 날'은 시마네 현이 먼저 제정한 날이다. 시마네 현은, 독도를 1905년에 편입해 어업활동을 해 온 경위가 있다며 독도의 영유권을 지속적으로 주장해왔고, 지난 2005년에 조례안을 통해 매년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지정했다.  
 
그러나 일개 지자체가 지정하는 것과 정부가 지정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이야기다. 다행히 '다케시마의 날' 지정을 촉구한 것이 군소 야당의 대표라 얼마나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는 의문이지만, 한일간의 감정싸움이 극에 달한다면, 보수 성향이 짙은 의원들이 나서지 않는다는 보장도 없다는 것이 현지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다케시마, 독도, 일본 반응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진짜 12/08/16 [19:20]
전범국이 독일과 일본 이렇게 극과 극이냐.

하긴 , 인간이라면 정상적인 사고를 하겠지. 원숭이들에게 무엇을 기대하겠냐.
어의상실 12/08/16 [23:49]
너희 일본은 비록 경제는 세계 3위, 4위 어쩌구 운운해도 팔굉일우, 황국사관을 가진한 정신문화적으로는 고대, 봉건 시대에서 개화못한 미개수준일 수 밖에 없다.

너희 소화 일왕은 네덜란드에서 전범으로 증오받아 화염병 맞고 왔잖아? 

그 히로히토조자 A급 전범을 야스쿠니 신사에 합사하는 걸 반대하고 합사되엔 참배도 안했다. 

너희 일본은 사람을 인형으로 살게하고 신격을 부여해서 사는 멍청하고도 가식적인 존재들이다. 그 일왕이 뭘 시켰다고 조작질해서 그걸 근거로 가미가제도 하고 남의 나라 국민을 가차없이 학살, 고문, 강간하고 반인륜행위를 했지. 일왕의 이름으로 너희는 패망했고 앞으로도 몰락할 것이야.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