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면초가' 노다 총리, 자민당마저 국회해산 촉구

자민당 오늘이라도 내각불신임안 제출하기로 결정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8/07 [11:15]

노다 요시히코 총리가 정치적 궁지에 몰렸다.
 
오자와 이치로 의원(전 민주당 대표)이 이끄는 '국민 생활이 제일'당을 비롯해 야당 7당이 내각불신임안을 제출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보조를 맞추어 왔던 제1야당인 자민당마저 조기 국회해산을 요구하고 나섰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자민당은 6일, 노다 총리가 중의원 해산을 약속하지 않을 경우, 이르면 7일, 중의원에 내각 불신임 결의안을, 참의원에 총리문책결의안을 각각 제출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노다 내각이 추진 중인 소비세 증세를 중심으로 한 사회보장 및 세제 일체개혁 관련법안의 참의원 표결에도 응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로써 소비세 증세 관련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3당 합의(민주, 자민, 공명)가 무너질 위기에 처하게 됐다.
 
민주당은 6일, 자민당 측과의 회담에서 소비세 증세 관련법안의 참의원 내 표결을 8일로 앞당겨 추진하자고 제안했지만, 자민당은 이 제안을 거부했다.

이시하라 노부테루 간사장은 "늦은 감이 있는 제안이다. 이 긴박한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조기해산이라는) 총리의 판단뿐"이라고 밝혔다. 
 
정치적 입지가 좁아진 노다 총리가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어떤 행보를 취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시점이다.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 총리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