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위기의 日민주당, 과반수 무너지나?!

하토야마 그룹이 이탈하면 민주당 과반수 무너져

가 -가 +

안병철 기자
기사입력 2012/07/13 [11:04]

일본 민주당의 분열 조짐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 민주당 전 대표였던 오자와 이치로 의원이 신당을 창당한데 이어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도 곧 신당을 만들고 당을 이탈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소비세 증세 관련 법안에 반대표를 던진 하토야마 전 총리의 신당 창당 소식이 전해진 것은 12일.
 
노다 요시히코 총리의 "증세 반대는 용납하지 않겠다"라는 발언이 나온 직후, 민주당 증세 반대파에서는 "더 이상 잔류해도 이득이 없다"는 의견이 강하게 제기됐고 하토야마 전 총리의 신당 창당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창당 시기는 소비세 증세 법안이 참의원에서 통과되기 전인 8월 초로 전해지고 있다고 한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소비세 증세에 반대하고 '소비세연구회'를 발족한 바 있다. 중의원 30명이 참가하고 있어 이 단체를 모체로 20명 규모의 신당 창립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민주당 중의원 16명 이상이 신당에 참가하는 사태에 이르게 되면, 여당은 과반수가 무너지고 정권 운영에 치명적인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ìJPNews

 
신당이 결성되면 오자와 이치로 대표가 이끌고 있는 신당 '국민의 생활이 제일'과 연계할 가능성도 농후하다. 오자와 대표는 12일, "신당에 참가하지 않은 사람을 포함해 어려운 시대를 헤쳐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며 잔류파에 추파를 던졌다. 
 
그러나 하토야마 전 총리는 "오자와 대표는 당을 나가 행동하지만, 나는 당 안에서 행동하겠다. 그것에는 차이가 있다"며 탈당을 거부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의 사무소는 12일, 신당 창당의 가능성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일축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의 신당 창당 계획은 아직까지 소문에 머물고 있지만, 소비세 증세를 둘러싼 민주당 내의 갈등과 혼란은 당분간 계속될 듯이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괜찮아 12/07/13 [14:45]
일본 민주당의 집권 의의는 단순히 자민당과의 세대교체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보세요. 일본도 드디어 다당제에 돌입하지 않았습니까? 실질적인 다당제 말이죠. 그런 면에서 작금의 정치실험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힘내라 일본!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