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후쿠오카 총격 사건, 피해남성 사망

야쿠자 전 간부, 배 등 여러 부위에 총상 입어 결국 사망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7/09 [07:09]

8일 오후, 후쿠오카 현 지쿠시노 시에서 전 조직 폭력배 간부가 총에 맞아 사망했다. 경찰은 살인사건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8일 오후 3시 40분쯤, 지쿠노 시의 한 아파트 현관 부근에서 쓰러져 있는 남성이 발견됐다.
 
부근 주민은 "빵, 빵, 하는 강한 소리로 2발 들렸다"고 전했다.
 
피해 남성은 규슈 지방 최대규모 야쿠자 집단인 '구도카이(工藤会)'의 간부였던 에토 미쓰마사로, 배 등 여러 곳에 총상을 입었다고 한다. 후송된 병원에서 사망이 확인됐다.
 
인근 주민의 말에 따르면, 사건 직후 아파트 펜스를 뛰어넘은 수상한 남성이 목격됐다고 한다.
 
수상한 남성을 목격한 한 주민은 "왜 저런 곳을 넘을까 하고 생각했다. 수건을 쓴 채 아래 위 모두 작업복이었다. 30세 정도였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
 
후쿠오카 현내에서는 야쿠자와 관계되는 발포 사건이 잇따르고 있어, 경찰은 이번 사건에도 야쿠자가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