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수도권 청소기 먼지에서도 방사성 물질

"아기 키우는 집은 방 청소 꼼꼼히 해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7/03 [10:33]

이바라키 현과 지바 현 일반 가정의 청소기에 쌓인 먼지를 조사한 결과, 일부에서 비교적 짙은 농도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2일 NHK가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이바라키 현 모리야 시에 본부가 있는 조소(常総) 생활협동조합이 국립환경연구소와 공동으로 실시했으며, 1일 열린 생협 회의에서 결과가 보고됐다. 
 
조사 대상은 토양의 방사성 세슘 농도가 간토(관동)지방에서 비교적 높은 이바라키 현 남부와 지바 현 북서부에 사는 생협 조합원 가정 257세대다.
 
이들 세대를 대상으로 올해 4월, 실내 먼지를 흡수한 청소기에 쌓인 먼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방사성 세슘의 농도는 1kg당 평균 1,956베크렐이었다. 
 
그러나 지바 현 나가레야마 시의 한 가정에서 2만 201베크렐, 이바라키 현 우시쿠 시의 한 가장에서 1만 4,531베크렐로, 소각재 매장 시의 국가 기준 8,000베크렐을 웃도는 수치가 검출됐다고 한다. 
 
조소 생활협동조합 측은 "일부 가정에서 짙은 농도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만큼, 아기들을 키우는 집에서는 집을 꼼꼼히 청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청소해야지 12/07/03 [14:20]
한국에선 Kg당 500베크렐 수준이면 고등어 수입 금지되는 걸로 아는데. 진짜 먼지 마시면 큰일나겠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