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도쿄전력 신임대표 "원전은 경영의 근간"

원전 수출 지속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도 밝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6/28 [15:16]

도쿄전력의 새로운 경영 총수 시모코베 가즈히코 회장과 히로세 나오미 사장이 28일, 도쿄전력 본사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가졌다. 
 
시모코베 회장은 "신생 도쿄의 원점은 (원전사고에 대한) 진심 어린 사죄"라고 밝힌 뒤, 철저히 고객의 시선에 입각해 경영개혁을 진행해 가겠다는 포부를 나타냈다. 
 
시모코베 회장은 2013년 가동을 목표로 한 가시와자키카리와(柏崎刈羽)원전의 재가동에 대해 "경영의 근간"이라며 밝혔다. 
 
시모코베 회장은 원전 재가동이 차후로 미뤄지면 "경영 재건계획에 큰 충격이 있다"고 지적하며, 앞으로 가시와자키카리와 원전이 자리한 니가타 현의 이해를 구한다는 자세를 강조했다.
 
그러나 원전 재가동에 이르지 못할 경우, 추가로 전기요금을 인상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현시점에서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밝히는 데 그쳤다. 
 
히로세 사장은 일본의 원전을 신흥국에 수출하는 '국제원자력개발'에 도쿄전력이 협력을 중단한다는 일부의 보도에 관해 "그런 결정을 한 사실은 없다"고 부정했다. 덧붙여 "원전사고에 대한 대응 등으로 제약은 있지만, 가능한 범위에서 협력해 가겠다"고 설명했다. 
 
도쿄전력은 27일, 주주총회가 끝난 뒤 새로운 임원진에 의한 첫 임원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1. 현장 부문과 본사 사원을 교체하는 신 인사정책 2. 관련 회사의 경영합리화 모색 3. 사장 경험자에 대한 회사용 차량 제공 폐지 등을 결정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전했다.
 

▲ 도쿄전력 본사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오빠 달려~~ 12/06/28 [21:34]
일본의 시민들은 자신을 국민으로 바라보지 않을지 모르지만, 한국의 시민들은 자신을 국민으로 바라본다. 자신한테 적용되는 기준은 언제나 다른 나라의 시민들에게도 통용되는 것이다. 왜 미개한 조선인들이 외국 손님들을 그렇게 좋아했는지 알겠지?
아직 12/06/28 [23:14]
후쿠시마로부터 얻은 교훈이 고작 원전은 경영의 근간? 

학습능력이란게 있는 존재긴 한거냐?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