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지하철 사린 사건' 마지막 수배자 잡혀

도쿄의 한 만화방에서 다카하시 가쓰야 용의자 검거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2/06/15 [10:32]

17년 전, 13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6천 명에 가까운 피해자를 양산한 '지하철 사린 사건'의 마지막 수배자가 드디어 붙잡혔다. 
 
일본 경찰은 15일 오전 9시쯤 도쿄의 한 만화방에서, 지하철 사린 사건 등을 일으킨 혐의로 특별 수배된 다카하시 가쓰야 용의자(54)를 체포했다. 무려 17년간 이어진 도망 생활은 결국 종지부를 찍었다. 그의 체포로, 옴진리교가 일으킨 일련의 사건으로 특별수배된 이들은 모두 체포됐다.

NHK를 비롯한 모든 일본 방송국은 정규 방송을 멈추고 실시간으로 그의 체포 소식을 전했다.

▲다하하시 용의자     © JPNews


수사관계자에 따르면, 다카하시 용의자는 1995년 3월 20일 오전 8시경 도쿄 도심을 가로지르는 지하철에서 독가스인 '사린'을 발생시켜 승객 12명을 살해하고 약 5,553명에 중경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3일, 한 때 같이 도주 생활을 한 기쿠치 나오코 용의자(40)가 체포됐다는 소식을 접한 다카하시 용의자는 자신이 숨어 있는 곳이 곧 드러날 것을 알고 다음날인 4일, 모습을 감췄다.

뒤늦게 출동한 경찰은 다카하시 용의자가 자신의 계좌에서 모든 돈을 인출하는 CCTV만을 확인했을 뿐 행방을 놓치고 말았다. 그의 주소지와 최근 얼굴 사진을 입수한 경찰은 총력을 펼쳐 수색에 나섰지만, 기쿠치 용의자를 검거하고 10일이 지난 시점까지도 단서를 얻지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15일 오전 8시경, JR가마타 역 근처의 만화방에서 "다카하시 용의자와 닮은 남자가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고, 다카하시 용의자로 보이는 인물을 검거했다.

옴진리교 사건과 관련된 재판에서 그동안 약 180명이 기소돼 13명이 사형, 5명이 무기징역에 처해지는 등 대부분의 용의자가 재판을 받고 처벌됐다.

지난 3일 체포된 기쿠치 용의자에 이어, 마지막 수배자였던 다카하시 용의자가 17년의 도주 생활 끝에 잇따라 체포되면서 17년을 끌어온 지하철 사린 사건도 종결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옴진리교, 다카하시, 도망자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행복한미야 12/06/15 [15:59]
전 오타 나셨구나 하고 봤는데 읽어보니 그 사건이야기하는건가봐요 ㅎㅎㅎ
혼자서 민망해했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비겁하다 12/06/15 [20:45]
사린가스하고 방사능 중에 어느 쪽이 더 위험할까? 왜 국가는 합법적인 폭력사용을 허가받을 수 있는 거지? '평화국가' 일본은 그마저도 제약당하며 경제평화연구소 지수 5위에 랭크당하는 영광(?)을 안았다. 하지만 만일 폭력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국가라면, 그 사용을 제약당하는 국가는 국가가 아니라고 봐도 괜찮은 것인가?

아무튼 요즘 테러리스트들은 참 뻔뻔하기도 하지.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했으면 자랑스럽게 가슴을 펴고 형장으로 끌려가야 할 거 아니야?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던 테러리스트 안 모 씨는 당당하게 자신의 신분을 밝혔다.
"나는 대한의군 참모중장 안중근이로소이다!"

왜 국가는 폭력의 사용을 허가받을 수 있는 것일까? 적어도 그렇게 인식되는 까닭은 무엇이지?
www 12/06/16 [06:05]
17년 동안 어떻게 살아 왔는지 궁금하군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