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경찰 성추행, 경찰차에서 부하 경찰 허벅지 만져

"아무말도 안해서 계속했다", 10차례 이상 성추행 지속해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6/08 [13:00]

일본 효고 현의 한 남성 경찰(53)이 근무 중에 20대 여성 부하 경찰의 허벅지와 엉덩이를 만지는 등 성추행 행위를 반복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효고 현 경찰은 남성 경찰(52)에게 3개월 정직처분을 내렸다. 또한, 피해 부하 직원의 상담을 받고도 조사와 보고를 게을리 한 가해 경찰의 직속 상사도 경고처분을 받았으며 당시 서장 등 4명도 감독책임을 물어 주의조치가 내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가해 남성 경찰은 작년 8월부터 올 1월까지 피해 여성과 같이 경찰차로 순찰을 돌면서 여성 경찰의 허벅지를 만지거나 파출소 내에 둘만이 남을 때는 엉덩이를 만지는 등의 성추행을 10회 이상 반복했다고 한다.

이 사건은 피해 여성 경찰이 올 2월 경찰서 내에서 "참을 수 없다"며 울음을 터뜨린 것이 계기가 돼 발각됐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이 지역 경찰은 당초, 강제 추행 혐의로 조사를 진행했지만, 입증이 곤란하다는 이유 등으로 입건을 보류했다고 한다.

남성 경찰은 "만져도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계속하게 됐다. 부하에게 상처를 준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한심해 12/06/10 [11:34]
일단 원폭을 던져놓고 나면 아무 말도 못 하겠지. 그럼 당연히 아무 말도 들리지 않기 때문에 죽은 사람이 그걸 싫어했는지, 고마와했는지도 알 수가 없는 거야. 그렇지? 맞지?

... 정말 그렇게 생각하나? 일본이 지금 이대로 가면 위험하다고 하는 까닭이다.
asdf 12/06/10 [23:57]
국가로 대입하면 딱이지.. 길게 말 안 해도 다들 알거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