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총리 대국민 담화 "원전은 필요하다"

오이 원전 재가동 의사 밝히고 국민에게 이해 구해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6/09 [10:11]

노다 요시히코 총리가 대국민 담화를 통해 오이 원전 재가동에 대한 국민의 이해를 구했다.

노다 총리는 8일, 총리관저에서 간사이(関西)전력 오이(大多)원전 3, 4호기의 재가동 문제와 관련해 "국민 생활을 지키기 위해 재가동을 해야 한다는 것이 나의 판단"이라며 오이 원전 재가동 의사를 표명했다.

대국민 담화는 오이 원전이 있는 후쿠이 현 니시카와 잇세이(본명: 가즈미) 지사가 재가동의 조건으로 요구한 것이다. 이번 노다 총리의 담화에 대체적으로 만족감을 표시한 니시카와 지사는 다음 주 초, 오이 원전 재가동을 위한 동의 절차를 재개할 예정이다.

노다 총리는 "전력수급의 30%를 담당해 온 원전이 정지한 채로는 일본의 사회는 유지될 수 없다"고 밝히고 원전의 재가동이 불가피하다는 인식을 나타냈다.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시장 등이 요구하고 있는 여름철 한정 재가동에 관해서는 "화석연료에의 의존이 증가돼 전력 가격이 급등하게 되면, 중소기업이나 가정에도 영향을 끼친다"며 반대 의사를 확실히 밝혔다.

또한, 노다 총리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 때와 같이 지진이나 쓰나미가 일어나더라도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며 안전 대책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니시카와 지사는 노다 총리의 발언을 "뜻 깊은 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히고, 현지 확인 등을 거쳐 "현으로서 판단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후쿠이 현은 10일, 원자력 안전전문위원회를 열고, 정부의 안전기준 등을 '타당'하다고 판단하는 보고서를 니시카와 지사에 제출할 예정이다.

후쿠이 현의회와 오이 원전이 있는 오이초(おおい町)에서 원전 재가동에 대한 동의를 얻게 되면, 니시카와 지사가 최종적으로 재가동 동의 여부를 판단한다.
 
니시카와 지사는 16일 도쿄로 올라가 노다 총리와 회담하고 싶다는 의사를 정부 측에 전달해왔기 때문에 노다 총리는 이 회담 후 오이 원전 재가동에 관해 최종 판단을 하는 관계각료회의를 여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 노다 요시히코 수상     ©jpnews/야마모토 히로키


총리는 당초 간사이전력 관내에서 절전 요청이 시작되는 7월 2일에 맞춰 원전 재가동을 하기 위해 5월 중에는 오이 원전이 있는 지자체로부터 재가동에 대한 동의를 얻는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러나 원자력규제청의 설치를 예정대로 4월 1일에 하지 못했다. 더구나 후쿠이 현이나 인근 지자체가 재가동에 반발했고, 동의를 얻지 못한 채 6월로 접어들었다.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노다 총리는 후쿠이 현의 요청을 받아들여, 국민에 원전 재가동에 대한 이해를 구하기 위한 이번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전히 원전 재가동에 대한 불신과 반대가 많아 오이 원전 재가동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한국인 12/06/10 [11:43]
일본은 마땅히 원전을 재가동해야 한다. 한국에서 응원하겠다. 앞으로 40년 동안. 끈덕지게.
하지만 만에 하나라도 원전 재가동을 포기한다면, 일본에 닥쳐온 것과 같은 참화를 피하기 위해 한국정부를 설득해볼 용기는 내어 보겠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