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도쿄전력, 역대 경영진 "책임 없다"?

가쓰마타 회장 등 피소된 역대경영진의 재판 지원 나설 듯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5/28 [09:10]

도쿄전력의 주주 42명이, 가쓰마타 쓰네히사 회장 등 역대 경영진 총 27명을 상대로 총액 5조 5,045억 엔의 손해배상을 이 회사에 지불하도록 요구하는 소송을 일으켰다. 그런데, 도쿄전력 측이 역대 경영진을 지원할 방침인 것으로 26일 밝혀져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도쿄지법은 소송의 제1회 구두변론을 6월 14일에 열 예정이라고 한다. 역대경영진은 적절한 안전대책을 취했으며, 배상책임은 없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도쿄전력 측은 안전대책은 기관의 공식결정이며, 소송의 향방에 '이해관계가 있다'며 보조참가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일본 정부 사고조사 검증위원회는 중간보고서에서, 도쿄전력의 안전대책을 '극히 불충분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도쿄전력은 오는 7월, 사실상 국유화 절차를 밟는다. 재판의 '보조참가'를 통해 역대경영진의 책임을 부정하는 데 대해, 거센 비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총액 5조? 12/05/28 [17:30]
그 5조엔이라는 돈이 그 사람들한테 있기는 한 거냐? 없으면 한 3000년쯤 구류를 살리려나...
김영택(金榮澤) 12/05/28 [19:40]
-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