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北, '일본인 유골반환' 외교카드로 활용"

"유골 반환을 외교카드로 인도적 지원 얻으려는 속셈이다"

가 -가 +

김연수 기자
기사입력 2012/05/26 [09:50]

(제이피뉴스) 김연수 기자 = 북한이 일본인 전몰자로 보이는 유골 반환을 둘러싸고 일본의 언론사 아사히 방송과 교도통신에 방북을 타진했다고 25일, 복수의 일본정부 관계자들이 밝혔다.

산케이 신문은 '전몰자의 유골을 협상 카드로 인도적 지원을 끌어내려는 비열한 외교 수법'이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일본정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북한 측은 2개 언론사에 대해 "일본인 전몰자들의 유골 취재에 응할 용의가 있다"며 취재기자들을 5월 말에 방북시키도록 타진해 왔다.

2사 모두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최근 들어 북한 측이 6월로 연기하도록 요청해와 일정을 재조정하는 중이라고 한다.

북한의 이번 움직임은 전몰자의 유골과 유품 등이 발견된 것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게 하고 유골 반환을 위한 유족들의 방북 등을 인정하는 대신, 북한으로의 인도적 지원을 끌어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이미지     © JPNews


북한 측은 올봄부터 복수 라인을 통해 이 같은 외교공작을 지속해왔다.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는 4월 16일, 김일성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에 일본 방북단과 평양 시내에서 면담하고 "많은 유골이 발견됐고 일본인으로 확인된 것은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카이 히로시 전 납치문제담당상과 친분이 있는 마나베 사다키 교수(다쿠쇼쿠 대학, 拓殖大)가 5월 17일, 중국에서 북한 고관과 접촉한 당시도 "유골을 반환할 준비는 끝났다. 조사에 참가하기 바란다"고 타진했다. 같은 시기에 방북했던 도쿄 도 시부야 구의원에게도 북한 관계자가 유골 문제를 제기했다.

북한은 미국 측에도 같은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 한국전쟁 당시에 북한에서 행방불명된 미군 병사의 유골 발굴은 2005년에 중단됐지만, 작년 10월의 북미 군사협의에서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북한은 일본정부가 필리핀 등에서 전몰자의 유골 귀환 사업을 지속하는 데에서 '유골외교'를 떠올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 2007년 11월의 제3차 북일 실무자협의 때도 납치 피해자의 유골을 허위로 제시한 바 있어, 일본 측은 이번 북한의 타진에 경계감을 나타내고 있다고 산케이 신문은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