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도쿄만 토양 세슘 농도, 7개월간 13배 증가

원전사고로 방출된 세슘이 하천에서 도쿄만으로 유입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5/14 [07:07]

도쿄만 해저 토양에 섞인 방사성 세슘이 지난해 8월부터 약 7개월간 1.5~13배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방출된 세슘이 하천에서 도쿄만으로 흘러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긴키대학 야마자키 히데오 교수는 올해 4월 2일, 하천 부근 등 도쿄만의 3곳에서 해저 토양을 채취해 분석했다.
 
깊이 1미터까지의 토양에 섞인 세슘의 양은 1평방 미터 당 7,305~2만 7,213베크렐로, 지난해 8월 20일 조사결과를 크게 웃돌았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578~1만 8,242베크렐이 검출됐다.
 
해저면에서 깊이 6cm까지의 세슘 농도는 1kg당 321~397베크렐로, 역시 75~320베크렐을 기록한 8월 20일 조사결과를 웃돌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좃됐다 12/05/15 [00:17]
좋아할 때가 아니잖아!!!!!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