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상장 기업 작년 순이익 전년비 30% 감소

전자업체 중심 실적 악화 뚜렷, 내년에는 ‘V자 회복세’ 기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5/12 [10:10]

도쿄증권거래소 제1부에 상장된 기업의 결산발표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상장 기업의 매출이 1년 전과 비교해 변화가 없고 순이익의 흑자 폭은 약 30%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작년 3월 동일본대지진, 가을의 태국 대홍수 피해, 오래동안 계속된 엔고 등의 영향으로 전자업체를 중심으로 실적이 크게 악화한 것을 알 수 있다.

11일, 파나소닉과 닛산자동차 등 전체 상장 기업 20%에 해당하는 283사의 결산발표가 집중됐다. 이것으로 이제까지 상장기업의 75%가 결산발표를 끝마쳤다.

10일까지 667사(전체 56%)의 결산발표를 일본의 증권회사 'SMBC닛코증권'이 집계한 결과, 매출의 합계는 370.8조 엔으로 전년보다 1.6% 증가했지만, 순이익은 7.3조 엔 흑자에 그친 마이너스 28.5%를 기록했다. 이후 결산발표가 예정된 기업에게서도 이러한 경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조업에서는 전기전자업체의 실적악화가 눈에 띈다. TV 사업에서 부진했던 소니는 4,566억 엔의 적자를 기록했고 전자사업의 순이익도 86.8%가 감소했다.

자동차업계는 대지진과 태국 홍수로 인해 공장의 조업 정지가 이어진 것이 수익구조를 압박했다. 전체적으로 33.5%의 순이익 감소를 보였다. 전기·가스 분야는 원전 가동 중지로 적자로 전락했다. 

비제조업 소매 분야의 순이익은 도호쿠(東北) 지방으로 중심으로 매출이 크게 증가해 70% 이상 상승했다. 재해지에 건축자재 등을 운반하는 육상 운송도 14.8%의 신장세로 호조를 보였다.

한편, 2013년 3월기의 실적은 매출 5.8% 상승, 순이익 51.4% 증가 등 'V자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아사히 신문은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별가 12/05/12 [20:12]
내가 만약 일본의 최고 지도자라면 지금 시점을 타이밍으로 보고 나라를 족같이 만들어서라도 기존 산업으로부터 발을 빼겠다. 거품이 터진다는 징조가 보였으니까. 유럽은 그리스를 조지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있지만 일본은 혼자 해결해야 한다. 삼성이 스마트폰으로 떼돈을 벌었다지만, 향후 20년 안에 재투자 해 수익을 뽑아낼 수 있는 산업이 있나? 이 녀석들도 속도를 조정하는 중이라고 봐야 옳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