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비쿠카메라, 코지마 인수해 업계 2위로

규모 확대로 생존 모색 단숨에 업계 2위로 부상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5/12 [11:08]

일본 가전양판점 업계 5위인 비쿠카메라가 6위인 코지마를 산하에 편입시켰다.

일본 대형 가전양판업체 비쿠카메라와 코지마 양사는 11일, 비쿠카메라가 코지마 주식의 50.06%를 취득했다고 발표했다. 인수액은 141억 엔.

코지마는 이번 주식 양도로 얻은 자금을 40~50개에 이르는 채산 불량 점포 폐쇄와 신규 점포 개점 등에 사용해 수익 개선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인원감축은 실시하지 않는다고 한다.
 
▲ 전자상가 신주쿠 비쿠카메라     ©JPNews


양사의 매출액을 단순 합계하면 1조 엔을 넘는다. 업계 1위인 야마다전기에 이어 2위로 올라선다.

비쿠카메라 미야지마 히로유키 사장은 11일 기자회견에서 "도시 중심부터 근교까지의 광범위한 마켓을 커버할 수 있다"며 이번 인수합병의 이점을 강조했다.

비쿠카메라가 주요 도시의 역 주변 대규모 점포를 중심으로 약 40개의 매장을 전개하는 반면, 코지마는 교외를 중심으로 중소 규모의 매장 약 200점포를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점포 입지가 중복되지 않아 상호 보완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인수합병을 결정하게 됐다고 마이니치 신문은 보도했다.

코지마는 상장을 유지하며 점포명도 그대로 유지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