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불법복제DVD 대량 판매한 한국인 남성 체포

4년간 500여 명에게 약 1,000만 엔 어치 불법복제DVD 판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19 [09:55]

인기 한류 드라마 등을 불법 복제해 대량으로 판매한 한국인 남성이 일본 경찰에 체포됐다.
 
일본 경찰은 지난 18일, 저작권 위반 혐의로 도치기 현 우쓰노미야 시에 사는 한국국적 남성 이영일 용의자(만 33세)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용의자는 지난해 10월까지 4년간, 일본 전역의 500여 명에게 불법복제 DVD 약 9천 장을 판매했다고 한다.
 
2009년 9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요코하마 시에 사는 여성 7명에게 영화와 TV드라마의 복제 DVD 등 총 35장을 1만 2천 엔에 판매한 사실이 경찰에 적발돼 체포됐다. 그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이 용의자는 2007년부터 불법복제 DVD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대여점에서 빌린 영화와 드라마를 복제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을 모아 1장당 180엔~500엔에 판매하는 방식이다.
 
도치기 현 경찰은 지난해 10월, 가택수사를 통해 이 용의자의 집에서 복제 DVD 약 9천 장을 압수했다.
 
이 용의자는 "정규 DVD를 판매했으나, 복제판이 나와있어 팔리지 않았다. 그래서 (범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약 4년간 960여만 엔어치를 팔았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신오오쿠보 12/04/21 [07:35]
신오오쿠보 대대적인단속이 임박,,,,,,,,,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