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연구기관 "日 2050년엔 선진국 대열에서 탈락한다"

日'21세기 정책연구소', 2050년까지의 세계 경제 예측 발표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17 [07:48]

일본이 2050년대까지 선진국 대열에서 탈락할 것이라는 한 연구기관의 전망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경제단체연합의 연구기관인 '21세기 정책연구소'는 16일, 2050년까지 일본과 세계 50개국, 지역의 장기경제예측을 발표했다.
 
4가지 시나리오에 기초해 일본 경제 성장률과 규모를 계산한 결과, 저출산 고령화의 본격화로 일본은 2030년대 이후 마이너스 성장으로 전환돼 효과적인 성장전략을 취하지 않으면 선진국 대열에서 탈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의 생산성이 여타 선진국 수준을 유지하는 '기준 시나리오'에서는, 일본이 2030년대까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해, 2041년~2050년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평균 마이너스 0.47%가 된다. 현재 세계 3위인 GDP는 4위로, 중국과 미국의 약 6분의 1 규모가 된다. 1인당 GDP는 세계 18위로 한국(14위)에 뒤처진다.
 
여성의 취업률이 북유럽과 같은 수준으로 높아지는 '노동력 개선 시나리오'에서도 2041년~2050년의 GDP성장률은 마이너스 0.46%가 돼, 2031년~2040년은 0.17%의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
 
한편, 정부 채무의 팽창이 성장을 방해하는 '비관 시나리오'에서는 2010년대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전환돼 2041년~2050년은 마이너스 1.32%로 떨어진다. GDP 규모는 세계 9위로, 중국, 미국의 8분의 1로 줄어든다.
 
또한, 생산성이 1990년~2010년대와 같은 수준에 그치는 '잃어버린 20년이 지속되는 시나리오'에서는 2041년~2050년은 0.86%의 마이너스 성장이 된다고 예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