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시중판매' 日미야기 산 야콘 차, 기준치 200배 세슘 검출

미야기 현 "당장 건강에 지장없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경악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15 [11:22]

미야기 현 자오마치(蔵王町)의 업자가 제조한 야콘 차에서 국가 기준치의 200배가 넘는 방사성 세슘이 발견됐다.
 
얼마 전, 미야기 현 자오마치의 야콘 차 업자가 자체조사한 결과, 1만 7,200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고, 이에 미야기 현이 조사에 들어갔다.  
 
미야기 현은 14일, 이 업자의 야콘차에서 국가 기준치(1kg당 100베렐)의 200배가 넘는 2만 290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미야기 현에 따르면, 이미 출하된 1,100세트 중 이날까지 약 40세트만이 회수됐다고 한다. 현 측은 "건강에 당장은 영향이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일본 누리꾼은 "일본인 대부분이 내부 피폭된 거 아냐?", "2만 베크렐이면 방사능 폐기물 급인데"라며 놀라워했다.
 
한편, 미야기 현에 따르면, 자오마치와 인접한 마을에서 생산된 야콘 차에서는 방사성 세슘이 18.1베크렐에 그쳤다고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