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중일, 北미사일 발사 자제 촉구하기로

北미사일 발사 시 엄정대처 원하는 韓日, 中과 다소 의견차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09 [10:00]

한중일 3개국 외교부 장관은 8일, 중국 닝보(寧波)에서 약 두 시간에 걸친 회담을 갖고,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며 12~16일 사이 미사일 발사를 예고한 문제를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3국 장관은, 북한에 자제를 촉구하는 노력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엄중히 대처하자는 한·일 양국과 냉정한 대응을 주장하는 중국 사이의 견해차는 메우지 못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다.

▲일본의 겐바 고이치로 외상 ©JPNews
 

이번 회담에는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상,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이 출석했다.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겐바 외상은 "발사를 강행한다면 명확한 UN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위반이며, 대화의 흐름에 역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김성환 장관도 "위반 행위에는 국제사회의 엄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동조했고, 안보리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이에 대해 양제츠 외교부장은 "관계 각국이 냉정함과 자제를 유지하여 평화적인 형태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하며 신중한 자세를 나타냈다.

겐바 외상은 공동 기자회견 후 취재진에 "3개국이 (북한에) 자제를 촉구한다는 방침에 일치했다는 것은 대단히 의미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발사 후의 대응에 관해서는 "완전히 일치한 것은 아니다"고 밝혀 한·일과 중국 사이에 견해차가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

한편,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해 주요 8개국(G8)과 EU는 미국에서 11~12일 외교부 장관 회의를 열고 이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북한에 자제를 요청하는 방침을 확인하고 발사한 경우에는 신속하게 비난 성명을 발표할 전망이다.

G8에는 중국 이외의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4개국이 참가하고 있어 성명에 어느 정도의 강력한 메시지를 담느냐에 따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UN 안보리의 대응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10일 미국을 방문하는 겐바 외상은 취재진에 "G8에서는 북한의 문제에 관해 일본이 앞장서겠다"고 밝혀 참가국과의 연계 강화에 대한 결의를 나타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