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유치원 급식 건표고버섯, 기준치 14배 세슘 검출

유치원 급식의 건표고버섯, 1kg당 1,400베크렐의 세슘 검출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06 [08:53]

일본 아이치 현 오카자키 시의 한 유치원이 급식재료로 사용한 말린 표고버섯에서, 국가 기준치를 훨씬 넘어서는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
 
아이치 현 도요하시 시 측에 따르면, 4일, 오카자키 시가 시내 사립 유치원의 학부모들로부터 정보를 얻어, 이 유치원의 급식에서 사용되는 이바라키 산 말린 표고버섯을 조사한 결과, 잠정기준치인 1kg당 500베크렐을 넘는 1kg당 1,400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한다. 

 
▲ 문제의 말린 표고버섯 ©JPNews
 
 
일본에서는 4월 1일부터 식품 방사능 기준치가 엄격해져, 방사성 세슘 함유량이 1kg당 100베크렐을 넘는 식품은 출하를 규제하고 있다. 이 새 기준치의 무려 14배에 달하는 방사성 세슘이 검출된 것이다.
 
이 말린 표고버섯은 급식에서 우동의 재료로 사용돼, 유치원생과 직원 528명이 먹었다고 한다. 도요하시 시 측은 건강에 대한 피해는 없다고 전했지만, 학부모들의 불안은 커져가고 있다.

더구나, 도요하시 시내의 도매업자는 같은 상품을 다른 곳에 54봉지가량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요하시 시는 각 도매업자에게 이 상품의 판매 자숙 및 회수를 지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