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하시모토 오사카 시장, 대중교통 경로우대 대폭 축소

"경로우대 제도 계속 유지하기 위해선, 제도 현실화 필요"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03 [10:33]

오사카 시 하시모토 도루 시장이 지난 1일, 70세 이상의 시민이 무료로 시영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경로우대 승차증'(경로버스) 제도를 수정해, 일반 운임료의 절반을 이용자에게 부담케 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 대신에 일부 민영철도에서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만든다고 한다.

빠르면 2013년도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유료화를 통해 시의 부담을 억제해 장래에도 경로우대 제도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목적이지만, 시민과 시의회의 큰 반발이 예상된다.

이날 오사카 유신회 소속 시의원들이 이날 집회를 연 가운데, 유신회 대표인 하시모토 시장은  "제도를 유지하기 위해 (시민에게) 일정의 부담을 요구한다. 모두의 분노를 살 방안이지만, 이대로라면 경로버스 제도를 중단해야하는 지경에 다다를 것"이라고 언급했다.

오사카 시 경로 버스는 약 35만 명이 이용한다. 오사카 시는 운임 지원액으로 연 80억 엔을 사용하고 있다. 2018년도에는 이용자 수가 약 41만 명으로 늘어, 시의 부담액은 연 101억 엔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다른 도시의 경우, 반액 부담이나 소득 제한이 있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오사카 시와 같이 소득과 무관하게 운임을 무료를 유지하는 곳은 매우 드물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