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1일부터 식품 방사능 기준치 대폭 강화

1일부터 새 기준 적용, 방사성 물질 식품 기준치 엄격화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01 [12:02]

1일부터 일본에서 식품에 대한 새로운 방사성 물질 기준치가 적용된다.
 
피폭의 영향을 받기 쉬운 유아를 위해 '유아용 식품' 기준이 새로 마련됐다. 또한 방사성 세슘의 새 기준치가 크게 엄격해졌다. 기준치가 기존의 잠정기준치에 비해 4분의 1에서 20분의 1가량으로 낮아졌다.
 
새 기준치에서 조개류와 고기, 생선, 야채 등 '일반 식품'은 1kg당 100베크렐, 분유를 비롯한 아기용 음식 등 '유아용 식품'과 '우유'는 1kg당 50베크렐, '식료수'는 1kg당 10베크렐로 정해졌다.
 
한편, 시장과 소비자가 혼란스러워할 가능성이 있는 식품은 적용시기를 늦췄다. 쌀과 소고기는 10월 1일부터, 콩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한다.
 
또한, 검사에 관한 가이드 라인도 개정했다. 4월 1일부터 과거 1kg당 50베크렐 이상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던 식품을 명시하고, 검사대상을 세분화한다. 지금까지 복수 품목이 출하정지된 후쿠시마 등 6개 현을 중심으로, 검사체제를 강화한다.

▲ 일본 해산물     ©JPNews


 
 
 
▼ 최신 일본 뉴스


▶ 日피겨, 남녀 싱글과 페어에서 메달 획득
▶ [피겨 세계선수권] 日선수 다소 부진, 캐롤리나 첫 우승
▶ 日슈가 아유미 또 변신? "몰라 보겠네"
▶ 日 "北, 미사일 발사 확률 80% 이상"
▶ 日 작고 귀여운 소녀들, 패션쇼 서다
▶ 韓여자탁구, 日상대로 대역전극
▶ 日 수영복, 사복 차림 아이돌, 개인 촬영이 인기!
▶ 日방위상, 北위성 '파괴조치명령'
▶ 달걀에 우울증 완화 성분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