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방위상, 北위성 '파괴조치명령'

"日영토에 파편 떨어질 우려 있을 경우, 北위성 요격"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3/30 [13:50]

일본 정부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안전보장회의를 열고, 북한이 '위성'이라고 주장하며 4월 중순 발사를 예고한 장거리 탄도 미사일에 대한 대응을 논의했다. 논의 결과, 일본 영토로 파편 등이 떨어질 우려가 있을 경우, 요격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다나카 나오키 방위상은 이 결정에 따라 미사일 방어 계획(MD)에 의한 요격 태세, '파괴조치명령'을 발령했다. 이번 방위상의 명령은 북한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2009년 이래 두 번째 조치이며 명령은 4월 16일까지 발령된다. 

▲ 일본 해상자위대     ©JPNews


북한은 4월 12일부터 16일, 일본 시각 오전 7시부터 정오 사이에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위성 발사장에서 미사일을 발사한다고 발표했다. 
 
로켓의 1차 분리 때 동체에서 떨어져 나가는 추진체가 전라도 변산반도 연안 부근에, 2차 분리 때의 추진체는 필리핀 동쪽 190km 해상으로 낙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본 측은 북한의 미사일이 첫번째 추진체를 분리한 뒤 오키나와 현 이시가키지마(石垣島) 부근을 통과할 가능성이 있다고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미사일 파편 등이 일본에 떨어질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2009년과 마찬가지로 낙하하지 않을 경우 요격에 나서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30일 오전, "(미사일의 부품 등) 어떤 물체가 일본의 영토에 낙하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자위대 부대를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미사일이 발사됐을 때는 '전국순시경보시스템', '긴급정보네트워크' 등을 통해 지자체와 국민에게 신속히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파괴조치명령'에 따른 미사일 요격은 일본 항공총대 사령관이 지휘하는 'BMD(탄도 미사일 방위) 통합임무부대'가 실시한다. 이 부대는 해상배치형 요격 미사일(SM3)을 탑재한 해상 자위대 이지스함 부대와 지상배치형 요격 미사일 '패트리어트(PAC3)'를 지닌 부대 등으로 구성돼 있다. SM3가 대기권 바깥에서 요격에 실패할 경우 PAC3로 요격하는 '2단계 대비'로 대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일본의 이지스함 3척이 투입돼 오키나와 주변에 2척, 동해에 1척 배치된다. PAC3는 오키나와의 나하, 미야코지마, 이시가키지마 등 오키나와 주변 4곳과 방위성 등 수도권3곳에 모두 7기를 배치하고 있다.

 
▼ 최신 일본 뉴스

▶ 피겨 세계선수권, 日선수 우승권 대거 포진
▶ "日정부, 독도 영유권 내줄 뜻 '전혀' 없다"
▶ 독일 언론 "가가와, 곧 도르트문트와 재계약"
▶ 日 쇼트커트 여자 연예인이 대세인 이유?
▶ 日사고원전, 수분 만에 목숨 앗아가는 방사선량 내뿜어
▶ 日사고 원전 오염수, 또 바다 유출
▶ 2호기 원자로, 오염수 콸콸 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김영택(金 榮 澤) 12/03/31 [14:53]
----

극궤도 +  EMP  = 전지구적 사정거리 로   

유럽 EU  영국 프랑스 이스라엘 미국 유엔등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프랑스  뉴욕 유엔안보리 
--------------------------------

영국 프랑스 미국 
----------- 

미국 ..<=== 이 하나만 사라지면 세상의 모든전쟁 끝나고 평화시대도래 
-----

1950.6.25 조선반도 전쟁 (개전시 3차세계대전핵전쟁과 전자전쟁과 이온전쟁)
1953.7.27 정전협정 조선 과 유엔(유엔안보리)
 
미국이  유엔안보리로 끌고 가서 유엔을 동원해서 한 

조선반도  침략전쟁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