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유니클로 야나이 회장, 일본 최고의 부자로 꼽혀

야나이 회장 106억 달러로 1위,라쿠텐 미키타니 회장 4위 약진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3/29 [15:22]

의류점 유니클로를 전개하는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다다시 회장 겸 사장이 일본 최고의 부자로 꼽혔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29일, 2012년의 '일본의 부자 40인'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캐주얼 의류점 '유니클로'를 전개하는 패스트리테일링 야나이 다다시 회장 겸 사장이 자산 106억 달러(약 12조 원)로 2010년에 이어 톱에 올랐다. 2011년에는 동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부자 순위가 발표되지 않았다.
 
2위는 산토리 홀딩스의 사지 노부타다 사장(79억 달러, 약 9조 원), 3위는 소프트뱅크 손정의 사장(69억 달러, 약 7.8조 원). 4위에는 라쿠텐의 미키타니 히로시 회장 겸 사장이 올랐다.
 
미키타니 씨의 자산은  63억 달러(약 7조 2천억 원)로, 2년 사이에 34% 증가했다. 포브스는 미키타니 씨에 대해 "최근 가장 약진한 사람"이라고 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욱일승천기 12/03/30 [17:37]
욱일승천기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