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銀총재 "양적 금융완화 부작용과 한계 있다"

FRB 강의에서 세계 금융완화 정책의 한계점 지적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3/26 [10:37]

일본은행 시라카와 마사아키(白川方明) 총재가 일본과 미국, 유럽 등이 실시하고 있는 적극적인 금융완화 정책의 부작용과 한계점을 지적하고, 금융완화책의 장기화 움직임에 우려를 나타냈다고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24일, 미연방 준비제도이사회(FRB)가 주최한 워싱턴 회의에 참석한 시라카와 총재는 강연에서 "버블 붕괴 후의 적극적인 금융완화 정책은 필요하다"는 인식을 보이면서도, 세계적인 금융완화 기조로 인해 주요국의 초저금리 정책이 장기화되는 데 대해서는 위기감을 나타냈다.
 
시라카와 총재는 금융완화가 길게 지속되면, 금리부담이 줄게 돼 과도한 채무를 안은 기업이 채무 삭감에 대한 의욕을 보이지 않게 되고, 정부의 채무 삭감도 늦어져 유럽 위기와 같은 금융시스템의 불안정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버블 경제가 붕괴한 이후 일본에서 저성장이 지속된 이유가 '일본 은행이 발 빠르게 대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실질적인 제로금리정책과 양적 완화 등 미국과 일본이 취한 정책이 대단히 많이 닮아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반론을 펼쳤다. 그는 덧붙여 "우리는 과거 25년간 세계 각국의 경험을 좀 더 진지하게 연구해야한다"고 밝혔다.
 
▲ 일본의 중앙은행에 해당하는 일본은행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111 12/03/26 [22:27]
미국의 숙주자본인 국유본(일루미나티(영국프랑스 EU) + 네오콘(이스라엘))이 
일방적으로 게임의 룰을 바꿔서 일본의 엔화를 평가 절상시켜 환율을
조정한 플라자 합의 불공정 게임 때문이다 

이게다 미국이 가진 군사력에서 나온것이다.


작년 2011.3.11   일본대지진은  
고엽제 파묻는 미국의숙주자본 국유본이 
탐욕스러온 돈을 이득을 취하기위해  일으킨 인공대지진이다.
미국이 한번  할려다  나한테 걸렸어.

FRB 는 일루미나티 소속이다 

모든 인간들이 음모를 꾸밉니다. 좀더 한정지어 말하자면 인간들 중 
잉여 산출물, 잉여 자본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하기 시작하여 더 많은 것을 
가지길 원하는 사람들은 역사 이래로 음모를 꾸며왔다.

그런 음모들이 자라나고, 또한 바벨탑이나 피라미드와 같은 고대 권력의 
이상이 일단의 무리에 영감을 주어 신세계질서(New World Order)의 핵심 
개념이 된 것이다

돈과 권력을 장악한 놈들이  음모를 꾸미고  동족도 이용하여 
탐욕을 부리는거냐.
-
2011.3.11 일본대지진은 왜 일어났나 하면  일본 죽이고 

남조선 국유본식민지 경제를 활황시켜서 

남조선도 미국 국유본  경제군사 식민지 이재 

전쟁에의한 베트남흡수통일  쓰는데 이것도 2년이상 썼는데 
아사다마오 피겨기사에 남겼을까요  
트악에 남겼는데  
작년에  2011.11월에 연결이 되었는데 
이따금 나오는기사 아사다마오  피겨기사에 남긴것이  
아무생각없이 남긴것이 2년은 되었나봐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