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우드포드 전 올림푸스 사장 "회사 측에 책임 물을 것"

부당해고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이 1일 영국서 시작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3/02 [09:14]

부당하게 해임됐다며, 마이클 우드포드 전 올림푸스 사장이 사측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가운데, 1일 영국 런던의 고용심판소에서 재판이 시작됐다.
 
우드포드 전 사장은 이날 재판에 나서며 "오늘, 올림푸스에 (부당해고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고 한다.

그는 지난 10월, 올림푸스 사장에 취임한 지 6개월만에 갑자기 해임됐다. 그가 회사 내부 비리를 조사했기 때문이었다.
 
우드포드 전 사장이 문제시했던 것은, 2008년에 이뤄진 영국의료기기 제조업체 자이러스 인수 건과 그 밖에 여러 인수합병 건이었다.

일련의 인수로 10억 달러(한화 1조 1,400억여 원가량)가 넘는 금액의 지불이 있었는데, 우드포드 전 사장은 이 과정에서 대금 사용이 부적절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한 것이다.
 
그런데 기쿠카와 쓰요지 전 올림푸스 회장 등 임원진이 이 사실을 알게 됐고, 임원회를 열어 그를 해임했다.

이에 우드포드 전 사장은 지난해 10월, 올림푸스 측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올림푸스가 이번 소송에서 패소할 경우, 배상금 외에 벌금도 내게 될 전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