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후쿠시마 공무원 조기퇴직 급증 '심각'

후쿠시마 현 미나미소마 시의 공무원 조기퇴직 잇따라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2/02/25 [09:33]

작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 피해로 쓰나미와 원전폭발로 이중, 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는 후쿠시마 현이, 이번에는 공무원들의 집단 조기 퇴직으로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24일, 역시 피해지역이기도 한 미야기 현 센다이 현지언론인 '가호쿠신보(河北新報)'는, 후쿠시마 현 미나미소마(南相馬) 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 동일본대지진 후에 조기 퇴직한 시 공무원이 101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례의 20~30명에 비교하면 급격히 늘어난 숫자다.
 
이처럼 시 공무원의 조기퇴직자가 급증한 이유에 대해 미나미소마 시 관계자는, "조기퇴직자 가운데는 가족을 시외에 피난시키고 있는 사람도 있다. 때문에 지진이나 원전사고 영향이 아니라고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는 것.    
 
미나미소마 시가 밝힌 조기퇴직자 내용을 보면, 일반직 33명, 의료직 68명이라고 한다. 작년 일반직 조기퇴직자는 11명으로 무려 3배나 늘었고, 의료직은 작년도 10명으로 7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퇴직 성격은 다르지만 37명의 정년퇴직자까지 포함하면 올해 시청을 떠나는 시 공무원이 138명이나 돼, 미나미소마 시청은 그야말로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다고 한다.   
 
특히 의료직종에서 간호사가 많이 부족해, 환자 간호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정도라는 것. 일반직도 마찬가지여서 한 사람 당 감당해야 하는 업무량이 급증해 공무원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미나미소마 시 사쿠라이 시장은, 올해 716명의 신규채용을 계획했지만 일선 현장에서 인력난으로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는 공무원들을 위해 중도채용 등 인원을 더 늘리고, 다른 지자체로부터 파견사원을 요청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당연하지 12/02/27 [09:48]
누가 거기서 일함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