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北에 컴퓨터 수출, 日조선적 남성 체포

日 조선적 남성, 중국 댜렌을 경유해 북한에 컴퓨터 부정 수출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2/08 [11:49]

중국 경유로 북한에 중고 컴퓨터를 부정수출한 조선적(朝鮮籍)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7일 자 마이니치 신문을 비롯한 각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 경시청 공안부는 7일, 도쿄도 이타바시 구 나카이타바시에 있는 컴퓨터 판매회사 ‘포푸라텍(popura-tec)’의 사장 이승기(49) 씨를 외환법 위반(무승인 수출) 혐의로 체포했다.
 
이번 부정수출에 북한공작기관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중국 무역회사가 관여하고 있어, 공안부가 수사에 나서고 있다고 한다.
 
용의자 이 씨는 2009년 2월 27일, 일본 경제산업상의 승인을 받지 않고, 중고 노트북 컴퓨터 100대(총액 86만 엔 상당)를 요코하마 항에서 중국 댜렌을 경유, 북한에 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도 "북한에 전달될 것을 알고 수출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고 한다.
 
일본은 대북 경제제재의 일환으로 사치품 수출을 금하고 있다. 노트북도 '사치품'으로 규정돼 있다. 이 때문에 이 씨가 평양 컴퓨터 판매점의 발주를 받아, 중국을 경유해 부정수출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씨는 수하물을 항상 중국에 위치한 무역 회사 '댜렌 글로벌'에 보냈다고 한다. 이 회사는 2009년 이후 적발된 다른 부정 수출사건에도 이용됐으며, 일본 경찰당국은 이 회사가 북한의 기밀경찰 ‘국가안전보위부’와 국책무역회사 모두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대북 컴퓨터 부정수출로는 오사카 부 경찰 등이 1월, 약 700대를 수출한 나고야 시의 회사를 적발한 적이 있다. 김정일 총서기가 지휘해 온 IT연구기관 '조선 컴퓨터 센터'에 보낸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