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온천 즐기던 남성 2명, 의문의 죽음

목격자 "남성 둘이 온천 욕조 물에 뜬 채로 움직이지 않았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1/07 [09:32]

6일 오후 1시 20분쯤, 도야마 현 아사히마치(朝日町)의 온천 시설 '다카라온천'에서 119로 "온천 욕조에 남성 둘이 물에 떠 움직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있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남성 둘은 심폐 정지 상태로 긴급 후송됐지만 사망이 확인됐다고 한다. 모두 외상의 흔적은 없었다.
 
이 온천은 나트륨·칼슘 염화물 성분으로 황화수소 등의 독성이 강한 가스는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7일 사법 해부를 실시해 사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한다.

발표에 의하면, 사망한 남성은 이 지역에 살고 있던 데라자와 쇼이치(70) 씨와 우에다 다카시(73) 씨다. 사고 당시 두 사람은 옥내 온천 욕조에 있었다.
 
이날 같이 있던 다른 손님이 목욕하던 중 물이 튀는 소리를 듣고 욕조 쪽을 쳐다봤고, 두 사람이 엎드린 자세로 욕조(세로 3m, 가로 5m, 깊이 약 60cm) 물에 떠서 움직이지 않았다고 한다.

 
▲ 아사히마치 다카라 온천 - 실내 온천 욕조     © 다카라 온천

 
▼ 오늘의 제이피 뉴스

▶ 日노다 정권, 빠르면 13일 내각개편

▶ 日표류 北남성 3명 "북한에 돌아가고파"

▶ 日카고 아이, "새해부터 한국 놀러 왔어요"

▶ X재팬 요시키, '美 골든글로브상' 테마곡 만든다

▶ 아마추어 동아리만 3만 5천, 日코믹마켓

▶ '열도 분노' 日히로시마 원폭 위령비에 페인트칠 낙서

▶ '150억의 괴리' 다르빗슈, 텍사스 입단 협상 난항
 
▶ 日원전 수명 40년 제한? 유명무실할 수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