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대 큰 만큼 실망도 컸던 '마이웨이'

기대컸던 영화 '마이웨이', 관객과 언론, 평단의 혹평 잇따라

가 -가 +

이주현기자
기사입력 2012/01/02 [13:58]

최근 한국에서는 일본배우 오다기리 조에 대한 이야기가 연일 화제다. 강제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마이웨이'의 개봉에 맞춰 한국을 찾은 것.
 
그런데 반응이 영 신통찮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는 속설이 맞는 것일까? 한국 미디어의 혹평에 이어 관객들로부터도 '실망했다'라는 평가가 줄을 잇고 있다.
 
강제규 감독은 널리 알려졌다시피 '쉬리', '태극기를 휘날리며' 등 주로 대작으로 흥행몰이를 해왔던 감독이다. 이번 '마이웨이' 영화에는 한중일 아시아의 세 스타가 출연했다. 한국의 톱스타 장동건과 일본의 톱스타 오다기리 조, 그리고 중국의 판빙빙.
 

▲ 한국영화 '마이웨이' © DIRECTORS
 

이 영화는 워낙 스케일이 컸던 작품이라 개봉하기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몰고 왔다. 또한 대작연출로 흥행몰이를 해왔던 강제규 감독 작품이라 어느 정도는 일정팬을 확보해 놓고 있었다.
 
하지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던가. 요 며칠 쏟아지는 평가는 혹평 일색이다. 다만 그중에 미디어나 관객들이 높은 점수를 주는 것은 다름아닌 일본배우 오다기리 조다. 똑같이 주연임에도 불구하고 장동건은 안 보이고 오다기리 조만 보였다는 영화담당 기자의 촌평도 있었다.
    
문제는 이 영화의 손익분기점이 1천만 명의 관객이 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반응으로는 고개를 설레설레 흔드는 사람들이 많다. 지난달 21일 개봉한 '마이웨이'는 1일까지 170만 관객을 동원해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고, 개봉관 또한 600여 개에서 400여 개로 줄어 반전의 여지가 적다.
 
한국에서의 부진이 명확한 만큼, 1월 14일에 전국 개봉 예정인 일본에서의 흥행 여부가 다소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감독이 너무 일본과 중국을 의식, 두나라의 입맛에 맞춘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대두되고 있다. 두 나라에 수출할 욕심으로 작품위주가 아닌 일본과 중국 코드에 지나치게 편중해서 영화를 찍었다는 것.
 
실제로 영화를 보고 나온 한 관객은 강감독의 영화를 모두 섭렵했다면서, "이번 영화는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은 장면이 자꾸만 튀어나온다. 태평양전쟁에서 일본이 행했던 진주만공격 장면도 연상되고, 처음 본 영화인데도 어떤 영화에선가 자꾸 본 것 같은, 한마디로 말하면 이 영화 저 영화에서 짜깁기한 것 같은 장면들이 너무 많이 되풀이해서 나온다."고 혹평을 했다.
    
그럼 '마이웨이'에 대한 한국영화, 문화계, 그리고 트위터와 TV에 방송된 전문가들의 반응들을 한번 살펴보자.


"한국영화의 쇠퇴를 보는 듯...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를 연상시키는 전쟁 씬과 버디무비. 장동건의 연기는 답보상태이어서 안타까움. 반면 오다기리 조의 광기의 눈, 비겁한 눈, 연민의 눈초리는 압권. 오다기리 조의 팬이라면 참고 볼만...."
- 김도형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기술적인 성취의 승리다."
- 유재혁(한국경제신문 문화부차장)

"비주얼이 죽인다는 얘길 들었지만 예상보다 1만 배쯤 더 좋았다. 마치 전쟁터에 있는 기분... 스토리 부분은 좀 아쉽다."
- 박중훈(배우. 장동건의 절친)

"마이웨이가 길을 잘못 들어 미아가 됐구나!"
- 고재열 (시사IN 문화팀장) 

"크고 맛없는 왕돈까스."
- 김태훈 (SBS TV '접속 무비월드' 진행자)

"잎사귀 없이 말라버린 고목나무"
- 이동진 (영화전문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지나다가 12/01/02 [17:46]
민족감정이네 연기력이네 다 떠나서, 무엇보다 "재미없다"는 평이 제일 무섭지. 다 엉망이라도 재미있어서 뜨는 영화가 있는 반면, 평단의 평가가 아무리 좋아도 재미없어서 망하는 영화가 부지기수이니...... 게다가 일본인 눈치를 보면서 만들었다는 말까지 나오는 걸 보면 강제규도 이제 끝물인 듯.
정말 12/01/03 [03:51]
자주 보던 사람은 전쟁 장면조차 지루함

강제규의 한계인가
이이 12/01/03 [09:31]
일본소식 대신에 요즘은 자꾸 한국소식을 전하는군요. 제이피뉴스 맞나요? 재료가 없으세요?
하모니카 12/01/03 [09:33]
참 나... 마이웨이에 대한 일본의 생생한 뉴스인줄 알고 들여다봤다가 완전히 낚였습니다. 아주 잘 속이셨어요... 
111 12/01/03 [09:41]
-
우연하게 남긴것인데 

이분야에 평론가에 진출 할 생각은 현재 없다 .

나는 자기꿈을 향해가고 있는  
내애인 아사다마오  손잡고  종합예술 피겨  가는데
사랑도 하고 잇다 


저영화는 두사네의 우정 ㅇ로 

주목받는 사람은 오다기리 조  

arandel 12/01/03 [09:52]
일제시절 학병이나 징용으로 끌려갔던 사람들이 같이있던 일본인에게 당한 차별이랑 못된 대우때문에 이를 갈았다는 회고를 강감독은 안보고 영화찍은 모양입니다.스토리가 좀 말이 안되고...게다가 돈에 눈이 멀어서 괜히 중국일본배우끼어넣고 남의 나라에 팔아먹으려고 못된 짓한 남의 처지를 배려하는 듯하고..게다가 용서를 강요하는 듯한 오만이 들어간 영화라서 재수가 없네요. 
위111 12/01/03 [11:09]
문장이 하도 이상해서 뜯어보니 아무래도 구글번역 같은 인터넷 번역기로 번역한 듯하네요. 내용을 봐도 그렇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