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땅 속 빈 공간' 日지진이 만든 지하 함정?

지진으로 땅 속 빈 공간 다수 발생, 지면 내려앉아 부상자도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11/25 [14:04]

동일본 대지진 피해가 컸던 일본 동북부 지역에서 지하 빈 공간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문제는, 이 같은 땅 속 빈 공간 탓에 지면이 내려앉아 행인이 다치는 경우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일본 정부와 미야기 현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대지진이 발생했던 동북부 지역 약 140여 곳에서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센다이 시에서 발견된 이 같은 지하 빈 공간이 약 50여 곳이며, 대부분이 지하철역 상부에 위치하고 있다고 한다. 9월에는 땅 속 빈 공간이 무너져내리면서 지면이 내려앉아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한다. 이에 각 행정기관이 보수 공사를 서두르고 있다. 
 
전문가들은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자세한 조사의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 지하에 생긴 빈 공간이 무너지면서 발생하는 지반 침하 © 센다이 하청국토사무소

  
▶ 도로 지면 내려앉아 교통사고로 이어지기도, 대형사고 가능성도 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센다이 시 아오바 구 국도에서 9월 23일, 횡단보도 일부가 세로 1.7m, 가로 85cm, 깊이 92cm의 크기의 도로 침하가 발생해, 자동차를 운전하고 있던 남성(42)이 얼굴에 부상을 입었다고 한다.
 
사고 발생 지점의 지하에는 세로 4.1m, 가로 2.1m, 깊이 92cm의 빈 공간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센다이 하천국토사무소에 따르면, 교통량이 많은 국도 9km를 조사한 결과 센다이 시 지하철 난보쿠 선 고토다이코엔 역과 이쓰쓰바시 역의 3곳, 시내 지하도 상부 1곳의 지하 약 50cm 부근에서 50cm 크기의 공간이 발견됐고, 당국이 보수 공사에 나섰다고 한다.
 
센다이 시가 레이더를 통해 도로를 조사한 결과 , 아오바구 등 지하철역 주변 약 50여 곳에서 지하 빈 공간을 발견했다. 앞으로 내시경 등을 통해 문제 지역을 더 자세히 조사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다.
 
또한, 이 신문은 미야기 현 도로 약 100km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나토리 시 등 86여 곳에서 공동으로 의심되는 현상이 있었다고 전했다. 크기 10cm 정도로, 하수관 윗쪽 부근 지점이 비교적 많았다고 한다.
 
이 같은 지하 빈 공간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지진에 의한 액상화 등으로 지반이 내려앉았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지하철역 상부에서 많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선로는 터널을 만들어 놓은 것이지만, 역은 지상으로부터 파서 역을 완성한 뒤 다시 메운 것이다. 이 때문에 지반이 약하며, 내려앉기 쉽다"고 분석했다.
 
국토교통성은 4~6월, 일본 도호쿠 지방과 간토 지방의 국도에서 지하 공동화(空洞化) 현상에 대한 긴급 조사를 실시했었다. 센다이 시의 도로 침하 현장 주변도 덩시에 조사했었던 곳이었다. 그러나 그 당시에는 지하 빈 공간이 발견되지 않았었다.
 
▲ 액상화 현상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16332 15/10/15 [15:07]
일본은 반성해야  한다. 우경화로 이웃나라에 공포분위기와 해를 준다면 지진으로 한 번에 훅 가는 수가 일을 것이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