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업계 1위로' 도시바-히타치-소니, 중소형 LCD 사업 통합

3사가 통합할 경우, 중소형 LCD 사업 세계 점유율 1위로 올라서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11/16 [08:43]

도시바, 히타치, 소니 3사는 15일, 관민 합동 펀드로 만들어진 산업혁신기구의 출자를 받아 중소형 LCD(액정패널) 사업을 통합하기로 정식계약을 맺었다.
 
15일 자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새 회사 '재팬 디스플레이'는 산업혁신기구가 70%, 3사가 10%씩의 출자로 내년 봄 설립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 회사 대표로는 반도체 분야의 핵심 기업인 엘피다 메모리의 오오즈카 슈우이치 전 COO(최고집행책임자)가 취임할 예정이다.
 
새 회사는 파나소닉으로부터 모바라 공장(지바현 모바라시)을 매입해 생산라인을 신설한다. 오오즈카 대표 예정자는 기자회견에서 "일본은 기술면에서 앞서있지만 비니지스에서는 뒤지고 있다. 일본 산업의 부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3사의 중소형 LCD 시장 세계 점유율을 합하면 약 22%다. 3사가 통합할 경우, 삼성, 샤프 등을 제치고 업계 1위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새 회사는 앞으로 산업혁신기구로부터 2,000억 엔을 출자 받아 유기 전기발광소자(EL)의 신기술 연구개발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은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