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지진 발생 8개월, 아직도 실종자 3천명

동일본 대지진 발생한 지 8개월, 3,652명 아직도 행방불명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11/11 [08:54]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지 8개월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3천여 명이 행방불명이라고 11일 산케이 신문은 보도했다. 
 
경찰청 조사에 따르면, 사망자는 9일까지 총 1만 5,836명이라고 한다. 행방불명자는, 아오모리, 이와테, 미야기, 후쿠시마, 이바라키, 치바 등 6개 현에서 총 3,652명에 달한다. 7월 이후는 바다에서 발견되는 사체의 비율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이와테, 미야기, 후쿠시마 3개 현은 연안부를 중심으로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
 
3개현 관할 구역 내에서는 9월에 미야기현에서 50구, 이와테현에서 11구, 후쿠시마현에서 1구 등 총 62구의 사체가 발견됐으나, 그 중 70% 이상인 47구가 바다 위나 바다 안에서 어업 관계자 등에 의해 발견됐다.
 
10월에 들어서는, 시신 발견은 크게 감소해, 미야기현에서 10구가 발견됐고, 이와테현, 후쿠시마현에서는 한 구도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가설 주택은 이와테현, 미야기현 내 약 3만 6천 호의 정비가 끝났다. 또한, 후쿠시마현에서는 약 1만 6천 호 중 9일까지 1만 5,545호가 완성됐다. 9일까지 3개현 가설 주택 90%의 입주가 끝난 상태라고 한다.
 
▲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피해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