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中 "일본여행 갔다가 임신못해" 소문 확산

"일본갔다 피폭, 아이 못 낳아"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글로 소동

가 -가 +

온라인뉴스팀
기사입력 2011/10/27 [10:03]

중국 최대의 소셜미디어 채널인 '마이크로 블로그'에 "일본에 여행을 다녀오니 방사선으로 몸이 오염됐다. 6년간 아이를 낳을 수 없는 몸이 되었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다.
 
지난 26일 레코드 차이나는, 중국 최대의 소셜미디어 사이트로 현재 사용자수만 1억명을 돌파한 '마이크로 블로그'에 최근 이 같은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제의 글은 "친구가 일전에 일본 여행을 갔었는데, 홍콩에 돌아와 검사를 받아보니 피폭량이 기준치를 크게 웃돌고 있었다고 했다. '6년간 임신하면 안 된다. 아이에게 장애가 생길 수 있다'고 의사에게 들었다고 한다. 일본정부는 여러가지 서비스로 속여가며 외국인 관광객을 부르고 있다" 라고 하고 있다.
 
이 글은 순식간에 화제가 되어 수천 개의 댓글이 달렸지만, 대부분은 유언비어라고 판단하고, 글쓴이를 비판한 글, 그런 한편, 한편 "만약 문제가 생긴다면 평생 후회하게 되는, 일본에는 가지 않는 편이 좋다"라는 댓글도 눈에 띄었다. 

중국 취재진의 취재에 응한 일본대사관은 "정보를 확인중이다. 사실이 확인될까지 이 정보를 믿지 말아주었으면 한다"고 답했다고 26일 레코드 차이나가 전했다.
 
한편 이 뉴스를 접한 일본네티즌들은 "애초에 일본을 여행하는 게 잘못된 거지", "그렇다면 일본민족은 전멸하는 것인가"라는 자조 섞인 반응과 "절대 오지 마", "중국도 검사하면 대량의 방사능이 검출될 것이다. 핵실험을 그렇게 해댔으니" 등의 격한 반응을 보였다. 또 "중국인이나 한국인들은 자국민들을 일본에 오지 못하게 하는 트윗 등을 확산하지 않으면 안되는 건가"라고 토로하기로 했다. 
  
▲ 하네다공항 국제선     ©JPNews/이승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