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릭스, 한국선수 부진에도 계속영입, 왜?

[복면데스크 칼럼] 박찬호, 이승엽 가고 이대호 오나

가 -가 +

복면 데스크
기사입력 2011/10/26 [11:06]

일본프로야구에서 오사카에 본거지를 두고 있는 오릭스가 한국 롯데의 주포 이대호를 영입하려 하고 있다.
 
2년 총액 5억 엔(74억원 상당)을 준비한다고 하니, 꽤 의욕이 넘치는 모양이다. 이대호는 타 구단에서도 영입을 생각하고 있다고 하니 일본구단들의 이대호 쟁탈전이 예상된다.

오릭스는 이번 시즌 박찬호를 영입했다. 메이저리그 124승을 거둔 한국의 대스타지만, 일본에서는 왼쪽 허벅지 뒷근육파열 등으로 7경기에서 1승 5패, 방어율 4.29를 기록하며 참담한 성적으로 시즌을 끝냈다.
 
이번 시즌 전, 나는 주변의 한국 지인으로부터 "(박찬호에) 기대가 크다"고  몇 번이나 이야기를 들었다. 하지만, 박찬호는 메이저리그에서 모든 힘을 다 발휘한 것 같은 느낌이다.
 
박찬호는 아내가 재일한국인이라는 점도 있어서 일본 프로야구 추천을 받았다고 하는데, 장래 야구 지도자로 걸어갈 것을 생각하면, 1년 정도의 일본 야구 경험은 향후 지도자가 되었을 때,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박찬호 본인은 구단과 이별을 고할 때 "기대만큼 활약을 하지 못해서 대단히 죄송합니다"라고 구단간부에게 사과했다고 한다. 
 

 
게다가 이승엽도 이번 시즌을 끝으로 퇴단한다.
 
오릭스는 이번 시즌 최종전, 본거지 오사카 쿄세라 돔에서 열린 소프트뱅크(후쿠오카)와의 경기에서 이기거나 비기기만 했어도 3위로 (퍼시픽 리그) 플레이 오프에 진출할 수 있었는데 지고 말았다.
 
상대팀 소프트뱅크는 이미 리그 1위가 결정돼 그다지 경기에 온 힘을 쏟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오히려 오릭스 쪽이 딱딱하게 긴장한 모습으로 패배하고 말았다. 결국 세이부에 역전당하고, 4위로 전락했다.
 
이 경기에서 최후의 타자가 바로 이승엽이었다.
 
이승엽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한 것은 제가 부진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승엽은 10월 들어 전체적으로 성적이 부진했던 팀의 패배원인 중 하나를 자신의 부진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박찬호와 이승엽은 둘 다 한국 복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한다.
 


 
이번 시즌 박찬호와 이승엽 등 한국 선수들은 부진에 시달리다가 구단을 떠났지만, 오릭스는 스폰서 획득을 위해서라도, 앞으로도 이대호 등 한국 선수들에게 계속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오릭스 홈 경기에서 TV에 크게 비추고 있던 광고는 'NAVER'라는 글자였다. 이 글자는 포수 뒷쪽 네트 간판에 걸려 자주 TV에 노출됐다. 네이버는 한국 포털사이트로, 일본에서 일본판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의 일반인들에게는 그다지 잘 알려져 있지 않은 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광고가 있었던 것은 한국 국내 텔레비전 방영도 의식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미국 메이저에도 마쓰이 선수나 이치로 선수가 소속한 팀 구장에서는 커다란 일본 기업 가판광고가 일본어로 게재돼 있다. 현지 사람들은 읽지 못하겠지만, 위성중계를 보는 일본 시청자들에게는 꽤 큰 효과를 주고 있다. 양키즈 스타디움에 '요미우리 신문'이라고 쓰여져 있거나 '에스테', '학습숙(学習塾)' 등 일본어가 많이 보이는 것은 많은 일본 스폰서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오릭스 공식 스폰서로는 이미 한게임이 있다. 이번 시즌 한국 선수들은 기대만큼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일본 구단에게 한국 기업이 스폰서로서 꽤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스포츠지 복면데스크)
 
* 이 글은 현재 일본 유력 스포츠지 데스크를 맡고 있는 복면데스크가 기고해 주신 칼럼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ㅁㅁㅁㅁ 11/10/26 [18:09]
덧붙이자면 오릭스는 한국에 저축은행도 있고 

TV 중계권료도 중요할거라 생각됩니다
시원한똥줄기 11/10/26 [19:32]
실력은 둘째 치더라도
한국선술 영입하면 중계권,스폰서등등으로
연봉은 공짜로 주는 효과와 더불어 돈도벌고
한국에 진출할려는 오릭스로선 광고효과도 되니
손해보지 않는 장사지요
한신, 요미우리처럼 리그 우승을 목표로 하는 팀이 아니기 때문에
선수가 기대보다 못하더라도 부담이 없을거라고 봅니다
ted 11/11/01 [01:47]
일본에서 수십억 짜리 연봉받는 한국선수가 삽질해도 상관 없죠. 그 돈 중계권료로 고스란히 도로 받아먹을 수 있으니까요. 자기팀 홍보, 일본 스포츠 홍보는 덤으로 하는 거구요.

야구만 그런 것이 아닙니다. 박지성 같은 경우도 맨유 내에서 연봉 순위 3위인데 실제 실력만 가지곤 그 기라성같은 일류 선수들 속에서 그정도 못받죠.  다 그런 마케팅 수익을 감안해서 연봉이 책정되는 겁니다.

해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국대 뽑히면 큰 희생이나 봉사라도 하는 줄 아는 사람들 많은데 전혀 그렇지 않아요. 그러한 경력이 나중되면 다 '돈'으로 돌아오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 사실을 무시하거나 모르는 척 하는 손흥민 아버지가 그래서 괘씸한 겁니다. 경솔할 뿐만 아니라 어리석은 사람인거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