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기업, 국외 M&A 사상최다

2011년도 상반기 국외기업 인수합병 건수 241건, 사상 최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10/25 [08:57]

일본 기업에 의한 외국기업 M&A(인수 합병)가 사상최다치를 기록했다고 25일 마이니치 신문은 보도했다.
 
2011년도 상반기(4월~9월) 인수합병 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증가한 241건으로 드러났다. 반기별 인수합병 건수로는 사상 최다다. 엔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어, 비교적 싸게 외국기업을 매입할 수 있기 때문에 인수합병 건수가 크게 늘어났다.
 
지금까지 인수합병 역대 최다 기록은 1989년 하반기의 236건이었다.
 
외국기업의 인수합병은 2008년 리먼쇼크로 감소해 2009년도 상반기부터 바닥을 치고 회복하기 시작했다. 올해년도 상반기는 2010년도 하반기와 비교해 건수가 20% 증가했다.
 
금액에서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2.2배인 3조 1,250억 엔을 기록했다. 리먼 쇼크 직전의 2008년도 상반기(5조 5,710억 엔) 이래 처음으로 3조 엔을 넘었다.
 
다케다 약품공업의 스위스 대형 제약회사 인수합병(1조 1,080억 엔, 발표당시) 등 대형안건도 눈에 띈다.
 
한 대기업 관계자에 따르면, 유럽금융기관의 경영악화우려 등에 의해, "자산매각 제안이 끝없이 밀려들고 있다"고 한다. 영국 금융그룹, HSBC가 손해보험 부문의 매각을 진행하는 등 일본기업의 국외 강화의 기회는 증가하고 있다고 마이니치 신문은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국외 인수합병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