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취직결정된 대학생들 "회사 애사심" 역대최고

취업빙하기, 올해 취직 내정자 90% "애사심 가진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10/24 [11:01]

취업빙하기, 뽑아준 회사에 충성한다?
 
내년에 취직이 결정된 일본 학생 중 무려 90%가량이 내정받은 회사에 애사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취업전문회사 '마이나비' 조사에 따르면, 취직이 결정된 학생 중 28.1%가 "회사에 대단한 애사심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고, "어느 정도 애사심이 있다" 응답을 더하면 전체 89.0%의 응답자가 애사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회사가 2008년부터 조사해 온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해에 비해서도 약 8% 증가한 것으로, 마이나비는 "동일본대지진 이후 기업 채용이 연기되는 등 채용환경이 좋지 않았던 올해 취직내정을 받았기 때문에 애사심을 더욱 크게 느끼고 있는 듯 하다"라고 분석했다.
 
응답자들은 애사심이 생긴 이유에 대해 "노력하여 취직 내정을 받았으므로"가 가장 많았고,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서"가 두번째였다.
 
▲ 취업빙하기 돌파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